친구네 가게에서 산지직송 대하를 먹고 왔어요~

오늘은 뭐 먹을래?

얼마전에 친구놈이 조그마한 식당을 오픈 했습니다.


글쓴이가 무척이나 좋아하는 바다장어 무한리필 전문점 입니다. 1인당 가격은 비밀~ =_= 오픈때 가서 한동안 바다장어가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배터지게 먹고 왔었죠~ 친구 한테는 미안하지만.... 무척이나 많이 먹었습니다. ㅡㅡ; 어제 늦은 밤 생각나서 식당에 잠깐 들렸더니 친구놈이 직원들과 뭔가를 열심히 먹고 있네요~ 헉! 대하~ 친구놈이 글쓴이에게 돈도 않되는 놈이 먹을 복은 터졌답니다. ^^


암튼 글쓴이도 한자리 차지해서 먹고 왔는데… 어찌나 맛있던지~ 자랑 좀 해야겠습니다. ^^


대하

정말 싱싱해보이죠? 좀전까지만 해도 살아서 퍼덕퍼덕~ 크기도 제법 크고.... 빛깔도 정말 이쁩니다. ^^ 사진을 그때 찍었어야 하는데.... ㅜㅜ 친구놈이 잘 아시는 지인분을 통해서 산지에서 바로 택배로 보내서 받았답니다. 예전보다 대하 가격이 많이 올라서 지금은 1kg 에 평균 5만원 정도 한다고 하더군요~ 그래도 친구놈은 정말 싸게 샀다고 자랑을 하네요~ ^^ 장어 못지 않게 몸값 하는 놈들 입니다....


대하 석쇠

참숯을 피워서 석쇠에 대하를 올리고 열심히 굽습니다. 열이 좋으니깐 금방 금방 익어 버리네요~ 조금 익히다가 몸통과 머리는 분리~ ^^ 아~ 침 넘어 갑니다~ 항상 느끼는거지만 지금이 가장 힘든 시간 입니다.... 언제 익지???? =_=


대하 다리

다 익은 대하의 몸통의 껍질을 벗겨내고 한입 하기전~ 정말 맛있어 보이죠??? 진~~짜로 맛있습니다. 다른 밑반찬이나 소스 같은거는 필요도 없습니다. ^^ 살이 얼마나 통통한지~ 기름기도 적당하고.... 입안에서 씹히는 식감이 너무 좋습니다. 바다의 향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. ^^ 한마디로 표현하면 그냥 둘이 먹다가 하나 죽어도 모를 그런 맛! 중요한 것은 급한 마음에 껍질 벗겨내다가 손가락 다~ 데었습니다~ 그래도 입이 행복하니 무슨 상관이겠습니다. ^^ 어릴때 뜨거운 군고구마 껍질 벗겨내느라 손가락을 호~ 호~ 불어가면서 먹던 시절이 생각 나네요~ ^^


대하는 키토산이 풍부해서 껍질채로 먹어도 된다고 하더군요~ 글쓴이도 처음에 한두개 껍질 벗겨내고 먹다가 귀찮아서 그냥 먹었습니다. 아작아작 껍질이 씹혀도 맛있습니다. ^^ 친구야 사랑한다~


글쓴이의 다른글